기사 (전체 2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기자수첩] 수락석출(水落石出)
수락석출(水落石出), ‘물이 빠져 밑바닥의 돌이 드러난다’는 뜻으로 물가(物價)의 겨울 경치(景致)를 일컫는 말이기도 하고, 나중에 ‘사건(事件)의 진상(眞相)이 명백(明白)하게 드러남의 비유’하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강물이 수량이 줄어 물이 빠지...
2020-08-03
[기자수첩] [기자수첩] 밀양시와 시의원간 누구하나 죽어야 끝나는 혈전(血戰)?
최근 밀양시와 시의원간에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 참으로 점입가경이다. 지난 16일 밀양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허홍 의원이 5분자유 발언을 통해 또 폭로한 각종 의혹에 대해 시가 27일 조목조목 반박문을 내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허홍 의원은 지난 20...
2020-07-28
[기자수첩] [기자수첩] 밀양시 미촌 시유지, 창녕 밀양 고속도로 구간 비산(날림)먼지 대책 세우고 있나?
한국도로공사 밀양·창녕 건설사업단이 발주한 함양 울산 고속도로 구간인 영산터널 구간 코오롱 글로벌㈜과 밀양시 단장면 무릉리 공사구간을 시공중인 쌍용 건설㈜과 ㈜정희씨엔씨는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 특별법을 비웃듯 대규모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신고를...
2020-07-21
[기자수첩] [기자수첩] 견리사의(見利思義)
‘눈앞에 이익(利益)이 보일 때 의리(義理)를 생각함’. 논어(論語) 헌문편(憲問篇)에 나오는 글로 ‘이로움을 보거든 의(義)를 생각하라. 눈앞의 사사로운 이익을 보더라도 먼저 옳은 일인지 아닌지를 생각하라’는 뜻이다. 견리사의견위수명(見利思義見危授命...
2020-06-23
[기자수첩] [기자수첩] 진주시, 늘어나는 폐기물 “신기술로 대처해야” - 첨단시설로 폐기물처리에 발 빠른 행보 원해
인간은 생존을 위해 쉼 없이 먹고 마시며 배출 한다. 배출된 쓰레기는 특정한 곳에 매립하거나 소각하지만 그 한계가 코앞에 닥쳤다. 갈수록 처리비용은 늘고 처리장소도 이미 포화상태를 넘어 우리의 생존마저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대로 간다면 가까운 미...
2020-06-10
[기자수첩] [기자수첩] 밀양아리랑테마파크 조성에 대한 조언
밀양시가 밀양아리랑 가치를 재조명하는 글로벌 브랜드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밀양아리랑테마파크를 조성하고 있다. 밀양시는 밀양아리랑세계화를 위해 지난해 1월 밀양아리랑 보존회를 정비하고 2월 밀양아리랑 진흥위원회를 구성했으며 4월 밀양아리랑...
2020-06-03
[기자수첩] [기자수첩] 정신 못차리는 산청군의회, 민이식위천(民以食爲天)의 의미를 새겨야
사기(史記) 역생 육가열전에는 한(漢)나라의 역이기라는 모사(謀士)에 대한 이야기가 실려 있다. 진(秦)나라가 멸망한 후, 한왕(漢王) 유방(劉邦)과 초패왕(楚覇王) 항우(項羽)는 천하를 다투고 있었다. 항우는 우세한 병력으로 유방을 공격했다. 이에 ...
2020-05-18
[기자수첩] [기자수첩] 산청군 ‘포스트 코로나19’를 준비해야 한다
가빈사양처(家貧思良妻) ‘집안이 가난해지면 어진 아내를 생각하게 된다’는 뜻으로 ‘집안이 궁해(窮塞)지거나 어려워지면 어진 아내의 내조(內助)의 필요성(必要性)을 새삼 생각하게 된다’는 말이다. 사기(史記) 위세가(魏世家)에는 위나라 문후(文侯)가 재...
2020-04-27
[기자수첩] [기자수첩] 2020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대지는 싹을 틔운다. 매화가 지니 톱꽃이 봄을 알린다. 청정골 산청 황매산의 철쭉의 꽃망울은 수줍게 봄의 소식을 전한다. 천지가 꽃이 만발하니 변함없이 봄이 왔다. 혹독한 추위를 견디고 맞이하는 봄의 소식이 요즘은 코로나19로 인해 그닥 반갑지가 않다...
2020-04-02
[기자수첩] [기자수첩] 서부경남KTX, ‘원안노선’으로
봄의 소리는 귓가에 울리지만 코로나19 확진과 제 21대 총선이 연일 주요뉴스로 다뤄지면서 국민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때쯤이면 전국 각지 매화, 산수유, 벚꽃 명소마다 봄나들이 상춘객이 그득했겠지만, 올해는 대다수 축제가 취소·연기된 상황으로 ...
2020-03-15
[기자수첩] [기자수첩] 민관이 하나가 된 밀양시 ‘협심’
밀양시는 지난 6일 기준 ‘코로나19’와 관련해 총 90명이 자가격리 처분을 받았다. 이중 21명은 자가격리가 해제 돼 현재 69명이 격리중이다. 그러나 이 가운데 5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박일호 시장과 시 공무원들은 ‘더 이상 확진자가 증가하면 안된...
2020-03-12
[기자수첩] [기자수첩] 봄, 웃음 찾는 나라로
인간이 살아가는 데 웃음보다 아름다운 것은 없다. 달콤하고 기분 좋은 말도 필요하지만 모든 언행을 내포하는 웃음보다 더할까 싶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하지만 유머는 사람을 웃게 만든다”고 했다. 그러고 보면 웃음은 삶의 행복감이나 사회의 이상성을 ...
2020-03-08
[기자수첩] [기자수첩] ‘우리는 하나다’ 대구·경북민을 위로해주자
지금 우리나라 뿐만 아니고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난리다. 지난 1월 20일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35세 중국인 여성이 신종코로나 확진자로 처음 확인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확진 사례가 나왔다. 이어 1월 24일 우한에서 귀국한 50대 한...
2020-03-05
[기자수첩] [기자수첩] 여전히 구하기 힘든 마스크
지난달 29일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서면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라며 현재 모자라는 마스크는 오는 4일부터 1인당 5매 내외로 하루 5만장 정도를 도내 하나로마트346개소, 우체국 187개소, 약국 1270개소를...
2020-03-02
[기자수첩] [기자수첩] 사이비(似而非)
맹자(孟子) 진심장하(盡心章下)편에는 스승 맹자(孟子)와 제자인 만장(萬章)의 문답이 기록돼 있다. “만장이 온 고을이 다 그를 향원(鄕原)이라고 한다면 어디를 가나 향원일 터인데 공자께서 덕(德)을 해치는 사람이라고 말씀하신 것은 무슨 까닭입니까?”...
2020-02-27
[기자수첩] [기자수첩] 밀양관광 ‘미래100년’을 다진다
밀양시는 ‘밀양아리랑 우주천문대’, ‘국립밀양기상과학관’ 개관을 눈앞에 두고 ‘밀양관광휴양단지’, ‘나노산업단지’, ‘삼랑진 스마트팜 혁신밸리’ 등과 연계한 관광인프라가 구축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 시는 지난 2015년 기상청과 MOU를 체...
2020-02-24
[기자수첩] [기자수첩] ‘협업’으로 돈독해지는 지역을 만들어야 할 때
최근 ‘KTX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안과 역사 위치를 두고 경남 각 지자체간 물고 무는 공방전이 치열하다. 김천~거제간 원안에 따르면 역사는 김천, 합천, 진주, 고성, 통영, 거제 총 6곳에 불과하지만 각 지자체장들은 시·군민들을 의식한 나머지 가까운...
2020-02-18
[기자수첩] [기자수첩] 밀양은 밀양시민인 우리 손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
인구 11만 5000여 명 중소 도시 밀양은 ‘열린 행복도시·힘찬미래도시’ 캐치프레이즈를 앞세워 농업을 6차 산업으로 발전시킨다는 방안과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 건설로 기업체를 유치해 일자리를 늘리고 ‘밀양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는 것이 박일호 시장의 ...
2020-02-03
[기자수첩] [기자수첩] 지지지지(知止止止)
지지지지(知止止止), ‘그칠 줄을 알아서 그칠 곳에서 그친다’는 말이다. 노자 도덕경 44장에 ‘知止止止 知足不辱 知止不殆 可以長久(지지지지 지족불욕 지지불태 가이장구)’라는 말이 나온다. ‘만족함을 알면 욕됨이 없고 멈춤을 알면 위태함이 없어 가히 ...
2020-01-29
[기자수첩] [기자수첩] 가렴주구(苛斂誅求)
가렴주구(苛斂誅求), 구당서(舊唐書)에 나오는 말로, 춘추시대 말 공자의 모국인 노나라는 조정의 실세인 계손자(季孫子)가 세금 등을 가혹하게 징수함(苛斂誅求)으로써 백성들이 시달림을 당하고 있는 정치적 상황을 나타낸 말이다. 공자(孔子)가 제자들과 함...
2020-01-07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0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