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현수 논단] [이현수 논단] 수능의 시계는 차가운 11월의 바람을 타고 온다
수능의 시계는 차가운 11월의 바람을 타고 온다. 고3 수험생의 부모와 학생들이 함께 지나온 시간은 참으로 굵고도 길었을 여정이다. 해마다 그랬겠지만 ‘2023수능’을 앞둔 대한민국의 가을도 결코 아름다운 형용사만으로 치장된 하늘이 아니었다는 점에 공...
2022-11-23
[이현수 논단] [이현수 논단] 풍산개는 잘못이 없고 계절의 순리는 그 법칙을 어기지 않았다
오늘 문득, 새벽잠에서 깨어 아직도 여유로운 달빛을 보았다. 계절의 시계는 24절기 중 열아홉 번째인 입동의 시간을 지나 공정과 상식을 바라던 간절함의 시간도 어느덧 여름과 가을을 넘어 겨울 속으로 접어들었다. 계절의 순환은 언제나 대자연의 섭리였지 ...
2022-11-10
[이현수 논단] [이현수 논단] 슬픔이 아니라 단풍색으로 곱게 물든 가을을 국민은 기대한다
가을바람을 타고 쓸쓸히 떨어지는 은행잎을 바라보고 있다. 수류운공(水流雲空)이라 했던가? 강물 흘러가고 구름 흩어지듯 과거는 흔적 없고 낙엽처럼 허무만 쌓여가는 계절이다. 절제 없이 쏟아지던 지난 여름, 땡볕이 물러가고 화선지에 그려진 듯 낙엽 위에 ...
2022-11-03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종욱
Copyright © 2022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