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파리에어쇼 참가…항공부품 수출시장 개척

세계최대 항공우주 전시회 ‘파리에어쇼2017’ 참가 승인2017.06.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글로벌 항공기업 대상 항공부품 타깃 마케팅 추진
항공국가산단 정부 승인 이후 R&D센터 유치 박차

 

 경남도가 지난 4월 항공국가산업단지 정부승인 이후 첫 항공부품 글로벌 수출시장 개척 길에 오른다.

 경남도는 19일부터 25일까지 7일간 프랑스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항공우주 전시회인 프랑스 파리에어쇼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파리에어쇼는 1909년부터 격년제로 개최되는 세계최대 민·군수 항공우주전시회로 파리 인근 르부르제 공항에서 개최된다. 세계 48개국 2300여 기업이 참가하고, 150여 대의 항공기 전시 및 시범비행, 비즈니스 상담회 등이 진행된다.

 도와 사천시, 경남테크노파크가 공동으로 경남홍보관을 운영하면서 경남항공부품수출지원단에 참여하는 14개 기업과 함께 글로벌 항공기업을 대상으로 항공부품수출 타깃 마케팅 활동을 통해 해외 바이어 발굴과 글로벌 수출시장 개척에 나선다.

 경남도는 이번 전시회에서 우수한 품질(quality)과 높은 생산성(cost), 빠른 납기(delivery) 등 경남 항공부품기업들의 국제 경쟁력을 홍보하는 동시에 주요 글로벌 항공기업과의 네트워크 확대와 수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경남은 항공기 동체와 날개 구성품의 조립, 부품가공, 성형, 항공전자, 특수공정 등 전문화된 항공부품 생산 집적지로서 One-Stop 항공부품 공급능력을 가지고 있고 항공국가산업단지 개발로 대외적인 인지도와 신뢰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이엠코리아㈜는 스페인의 CESA사와 공동 개발한 A320 항공기 질소발생기(OBIGGS)를 전시할 계획이며, 캐나다와의 업무협력 행사 등도 진행한다. 

 특히 2020 완공을 목표로 개발중인 항공국가산단에 해외 기업 및 글로벌 항공R&D센터를 유치해 항공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한 경남을 항공분야 4차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다양한 유치활동을 병행한다.

 도는 실제로 에어쇼 참가기업과의 B2B미팅을 물론, 항공분야 저명한 영국 연구소인 AMRC, 캐나다의 에어로몬트리올 및 말레이시아 공항공사와 협력방안을 모색을 위한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급성장하고 있는 세계 항공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보잉사와 에어버스사의 원가절감 압력을 극복하는 한편, 생산물량 증대의 기회를 적극 활용해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경남 항공기업의 글로벌화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타깃 마케팅 활동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에어쇼에 참가하는 14개 기업은 ㈜조일, ㈜율곡, ㈜포렉스, 코오롱데크컴퍼지트㈜, ㈜에어로매스터, 동화-에이시엠㈜, 디엔엠항공, 대화항공산업㈜, ㈜동성티씨에스, ㈜세우항공, 에스앤케이항공㈜, 퍼스텍㈜, 엔디티엔지니어링㈜, 이엠코리아㈜ 등이다. 
 

 

 

/이오용기자  abz3800@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17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