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안전도시 인프라 조성 ‘막바지’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추진
안심택배함 설치 등 환경 조성
승인2017.12.07l수정2017.12.07 19: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창원시가 지난해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 중인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이 1~2년차 안전인프라 조성 준공을 앞두고 막바지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업은 교통사고, 범죄, 화재, 자살, 감염병 등 5대 분야 안전사고 사망자 수 감축을 목표로 3년간 24억 원(매년 8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아 지방비(도비 3억900만원, 시비 7억2000만원)를 포함한 총34억 원의 사업비로 도시안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안전문화운동을 전개해 나감으로써 안전 환경개선사업의 성공모델을 창출하고 전국 확산의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것이다.

 전국에서 창원시를 포함한 17개 지방자치단체가 공모에 선정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창원시는 시민안전과를 비롯한 13개 부서가 협력해 중점개선지구로 선정된 2개 지구(마산회원구 석전-합성지구, 진해구 태평-충무지구)에 지난 8월부터 4대 분야 30개 안전인프라 개선사업을 착공해 18개 사업을 완료하고 나머지 사업에 대해서도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범죄 예방을 위해 안전 사각지대 방범용 CCTV 123곳 306대 설치와 좁고 어두운 골목길 LED 보안등 500여 개소 설치, 여성안심택배함 11곳 설치 운영, 범죄 없는 밝고 쾌적한 통학로 환경 조성을 위한 벽화를 일부 구간 완료했다.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통학로 보도 확장 및 옐로우카펫(5곳), 속도표시장치(2곳), 배려존(6곳) 설치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한 횡단보도 알리미(24곳), 교차로 알리미(247곳) 등은 지역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화재분야 소방차량 진입이 곤란한 지역 50곳 미니소방서를 설치해 화재 발생 시 신속한 초기대응으로 화재피해를 줄이고 주택화재 예방을 위해 단독경보형감지기 2575개와 소화기 275대를 세대에 배부 중이다.

 또한 감염병 예방의 일환으로 주요 등산로, 공원 등 5곳 ‘친환경 태양광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를 설치하고 공원 및 하천 주변, 쓰레기 밀집지역 20곳에 해충유인퇴치기(포충기)를 설치해 모기, 진드기 등 해충 방제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앞으로 교통분야 노란신호등 및 보행신호음성안내기 설치, 범죄예방을 위한 로고젝터 설치 사업 등이 완료되면 지역의 안전사고를 줄여나가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병용기자  moon@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17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