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부야 나부야’ 78년 해로 노부부…눈시울 붉히다

전주국제영화제 호응…9월 개봉 승인2018.05.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리산 자락의 하동군 화개면 단천마을에서 70여년간 해로한 노부부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나부야 나부야((Butterfly)’가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많은 관객의 관심 속에 상영됐다.

 16일 하동군에 따르면 독립·예술영화의 축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세계 45개국 241편(장편 194·단편 44편)이 출품된 가운데 최다 관객·최다 매진 기록을 세우며 지난 12일 열흘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영화제에는 코리아시네마스케이프 부문에 초청된 최정우 감독의 데뷔작 장편 다큐멘터리 ‘나부야 나부야’가 5월 4일, 7일, 9일 세 차례에 걸쳐 상영됐다.

 특히 지난 7일은 오전 11시 당일 첫 상영임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모여든 관객이 객석을 절반 이상을 채우며 매진됐다.

 ‘나부야 나부야’는 지리산 삼신봉 자락 해발 600m에 자리한 단천마을 고 이종수(98)·고 김순규(97) 부부의 일상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겨울 아침 할머니의 요강을 비우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할아버지는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를 위해 모든 집안일을 전담한다. 나란히 앉아 지는 해를 바라보며 어언 80여 년의 세월을 더하는 동안 그 시간만큼이나 노부부에게 남은 건 사랑보다 더 큰 정(情).

 할머니가 좋아하는 어느 봄 날 할아버지가 직접 깎아 선물한 나무비녀는 할머니를 활짝 웃게 만들고 같은 시선으로 같은 곳을 바라보며 노부부는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눈다.

 어느 날 갑자기 찾아 온 할머니의 죽음으로 할아버지는 사무치게 그리운 할머니 생각에 모든 것을 놓게 만들고 할아버지 곁에 남은 건 할머니와의 소담한 추억 뿐이다.

 웃음으로 시작된 ‘나부야…’는 중·후반부로 갈수록 관람객 대부분의 눈시울을 적셨다. 상영시간 65분 동안 관객들은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노년의 삶과 배우자의 죽음 그리고 부모님 생각을 했다며 관람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서울에서 영화제를 찾은 오영숙씨는 “부모의 연세가 많은데 영화를 보는 내내 부모님 생각을 하게 됐고, 훗날 나의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먹먹했다”고 말했다.

 최정우 감독은 두 차례 관객과 대화에서 “백년해로 하기가 거의 불가능한 일이지만 지리산 단천골에서 78년을 해로한 고 이종수·김순규 두 주인공을 통해 ‘부부란 무엇이며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메시지를 세상에 던지고 싶어 그 이야기를 7년간 담았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를 촬영 중이던 2015년 8월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촬영을 마친 후 지난해 3월 할아버지마저 별세하면서 부부가 살던 단천마을 집은 현재 비어 있다. ‘나부야 나부야’는 오는 9월 일반 상영관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유태섭기자  tys@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18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