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의 젖줄’ 낙동강 살아야 영남이 산다

낙동강 최대 조류 발생…서식 물고기 떼죽음
시민단체, 정부 국가재난사태 선포 등 촉구
승인2018.08.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낙동강 1300人 선언 참가자’는 28일 결의문을 통해 “영남의 젖줄 낙동강이 살아야 영남이 산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우리 영남주민들에게 낙동강은 어머니와 같다. 수천 년 전 낙동강 유역 고대 공동체가 형성되는 시점부터 낙동강의 물고기와 조개, 식물은 우리의 먹이터, 삶터가 돼 줬다”고 밝히면서 “이후 낙동강이 만들어준 범람터에서 농사와 문명을 꽃피웠다. 오늘날 한국사회의 경제성장 견인차였던 영남지역의 많은 산업단지가 부산, 양산, 창원, 달성, 대구, 구미, 김천 등에 들어설 수 있었던 것은 낙동강의 풍부한 수량 덕분이었다. 낙동강은 오랜 세월 영남인을 먹여살려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지금은 “낙동강 합천보 120만 셀 조류 대발생, 국가재난사태 발생했다”며 “어머니 같은 낙동강이 하루도 빠짐없이 흘러 들어오는 공장폐수로 몸살을 앓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2000년 낙동강특별법이 통과되면서 강으로 들어오는 오염량이 줄어들어 낙동강 수질이 2급수로 향상됐다”고 전했다. 


 그런데 느닷없는 4대강사업으로 영남인 식수원 낙동강은 ‘독조라떼’ 배양소로 전락했다고 ‘낙동강 1300人 선언 참가자’는 밝히면서 “낙동강에서 살아왔던 물고기들은 죽어서 떠오르고 있다. 이는 낙동강이 죽어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급기야 지난 8월 6일 함안보가 유해남조류 70만 셀을 넘기더니 8월 22일 합천보가 120만 셀을 넘겼다. 1300만 명 식수원에 사상 최대의 조류 대발생, 명백하게 국가재난사태”라고 치를 떨었다.


 이같은 상황에서 “영남의 지방정부는 이런 어머니 낙동강 살리기를 포기하고 더 깨끗한 물을 찾아 취수원을 상류로 옮기려 하고 있다. 안될 말이다. 영남인들의 조상들이 낙동강에 기대어 살았듯 우리 후손들도 낙동강에서 물 걱정 없이 살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소명임을 우리는 오늘 깊이 각인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낙동강 1300人 선언 참가자’는 △2018년 8월 22일은 1991년 3월 14일 페놀사태 이후로 가장 치욕적인 날이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유해독성 조류대발생 120만 셀, 문재인 정부는 국가재난사태 선포하라! △1300만 명 식수 안전성이 우선이다. 정부는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해 낙동강유역 산업단지 공장폐수 무방류시스템을 포함해 공장폐수 낙동강으로 흘러 들어오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 △50가구 농업용수 공급보다 1300만 명 먹는물 안전성이 우선이다. 맹독성 물질이 창궐하는 낙동강의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해 낙동강 보 수문 상시 개방을 촉구한다. 수문개방으로 발생되는 농업용수문제는 긴급 대책 마련하라! 


△국가와 환경부는 20년 전 낙동강특별법의 약속을 지켜라! 녹조재앙, 수질악화, 낙동강 수질개선 없이 물이용부담금 거부한다. 영남 지방정부는 물이용부담금을 포함한 낙동강특별법 개정에 앞장서라!


 △낙동강 수질개선이 우선이다. 영남 지방정부는 취수원 이전 중단 선언을 하고,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에 앞장서고 ‘낙동강 수질개선 민관협의회’를 즉각 구성하라. △ 안전하고 깨끗한 맑은 물이 우선이다. 낙동강 보 처리방안을 2018년 연내 결정하고 낙동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2019년 예산을 반드시 확보하라. △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 불법투성이 영주댐을 철거하고, 40년 오염공장 영풍제련소를 즉각 이전(폐쇄)해 상류에서부터 근본적인 수질개선과 생태보전을 실현하라고 촉구했다.
 

 

 

/이오용기자  loy@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1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