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대봉늪 지키자” 환경단체 단식농성

환경단체, 계성천 하천기본계획 환경평가 재작성 촉구
지역주민들 “환경도 중요하지만 주민들 안녕이 우선”
승인2019.04.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의당 경남도당(이하 경남도당)은 “지난 11일 경남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이 창녕 대봉늪을 지키기 위해 단식농성에 들어갔다”고 15일 밝혔다.


 대봉늪은 1등급 습지로서 지난 태풍 ‘매미’ 때 침수 피해가 발생하자 ‘대야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공사’를 시작했으나, 지난 3월 오탁방지막이 설치되지 않은 가운데 공사가 시작됐고 환경청은 공사중지를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4월 10일부터 공사가 재개되면서 경남환경운동연합은 공사의 근거가 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작성’이 잘못되었다면 재 작성 등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경남도에 대해서는 △부실과 거짓으로 작성된 계성천 하천기본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 재작성 △대봉늪을 파괴하는 계성천 하천기본계획 변경을 요구하고 환경청에는 △허위와 조작으로 얼룩진 ‘환경영향평가 봐주기’ 중단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재작성과 전략환경영향평가 재적성 통보를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남도당은 “환경단체들의 이번 단식농성을 적극 지지한다”며 “침수피해를 막기 위해 빠른 시일내에 제방공사를 원하는 지역주민들의 요구도 있으나, 이는 대안이 없는 것도 아니”라고 주장했다.


 가톨릭 관동대 박창근 교수(토목공학)는 “지난 13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현재 대봉늪에 쌓으려는 제방은 말 그대로 후진적”이라며 “침수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마을 앞에 커다란 국유지 밭이 있는데 그 곳을 활용해 제방을 쌓고 마을앞에 도로를 높이면 홍수 예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경남도당은 “창녕 대봉늪을 지키기 위한 환경단체 단식농성을 적극 지지한다”며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물적, 제도적 지원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대봉·대야주민 43명은 지난 9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계성천의 왕버들은 태고의 원시림도 아니고 물의 흐름을 방해하는 제거해야 할 연료용 나무에 불과하다”며 “또 대봉늪은 일제강점기 때 계성천 제방공사를 하면서 흙을 파낸 곳으로 원시습지도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환경단체가 말하는 멸종위기종인 가시연꽃, 수달도 살지않는 하천이지만 환경단체가 나서서 그동안 추진돼 온 주민숙원사업인 제방공사(높이 10m)를 방해하는 바람에 주민들은 매년 어김없이 침수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하소연하며 “자연도 중요하지만 주민들 안녕이 우선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자연재해 위험개선지구 정비공사에 방해되는 어떠한 행위도 아지말 것을 재차 간곡히 당부한다”고 성토했었다.
 

 

 

/이오용기자  loy@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