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수산물, 안심하고 드셔도됩니다”

패류독소, 13일 해제 조치...올해 첫 발생 이후 77일 만
도, 수산물 소비촉진 나서...해파리 피해방지 대책 마련
승인2019.05.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남도는 지난 2월 26일 창원 난포해역에서 올해 처음으로 패류독소가 발생한 이후, 77일 만인 지난 13일 도내 전 해역에 대한 패류채취 금지가 해제됐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패류독소는 지난해와 동일한 날에 발생했다. 발생 10일차인 3월 7일 창원시 난포해역에서 식품허용기준치(0.8mg/kg)를 초과하는 등 봄철 수온이 상승하면서 독소량이 증가됐다. 범위 또한 경남 진해만, 마산만 및 거제 해역으로 확산됐다. 2018년 최초(2.26)·기준초과(3.14)·최고치(4.2)·해제(6.8). 2019년 최초(2.26)·기준초과(3.07)·최고치(3.28)·해제(5.13). 또 지난해처럼 도내 전 해역으로 여러 품종에 확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마산만·진동만 중심으로 홍합, 굴뿐만 아니라 미더덕, 바지락, 피조개 3개 품종으로 확대됐다.


 올해 패류독소 수치가 가장 높게 검출된 지역은 거제시 하청 해역, 지난 3월 28일 기준 진주담치에서는 식품허용기준치를 4.6배 초과한 3.65mg/kg이 검출되기도 했다.


 그동안 도는 패류독소 발생으로 인한 인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조사지점 세분화, 조사빈도 조정, 조사결과 당일 공유 등 대책을 마련해 시행해왔다.


 도는 시·군 관련 유관기관과 협조해 육·해상 지도·홍보활동 및 주말·공휴일 비상 현장지도반을 편성, 행락객을 대상으로 자연산 패류 채취와 섭취 자제 안내를 실시했다. 또 어업지도선 등을 활용해 생산해역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에 나섰다.


 홍득호 도 해양수산과장은 “도 전 해역에서 패류독소가 해제됨에 따라 시·군과 수협 등이 적극적으로 수산물 소비촉진 활동에 나서줄 것”을 주문하고 “도민들께서도 맛과 품질이 우수한 도내 수산물을 적극 이용해 패류독소 발생과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어업인들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해파리 대량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고 어업인 피해와 여름철 해수욕객 쏘임 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2019년도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해 어업인과 관계기관 합동으로 추진키로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해파리 피해액은 전국적으로 매년 760~2290억 원 경제적 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중점 대응 목표는 △해파리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른 단계별 적극 대응 △현장 모니터링 강화 및 SNS 활용 신속한 상황 전파 △대량 발생 시 신속한 구제작업으로 어업 및 해수욕객 피해 최소화다.


 도는 위기대응 사전 조치로 도내 어촌지도자 455명을 대상으로 해파리 절단 처리방법과 응급대처법에 대한 특별교육을 실시하고 도내 전 해역의 모니터링 요원 157명과 사업소 관공선 등을 활용해 민관 합동 모니터링을 실시한 후 SNS 등을 활용해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하기로했다.


 아울러 위기경보 관심단계에는 선제적 대응 조치로서 해양수산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해파리 피해방지 대책반’을 조기에 구성해 운영하고, 위기경보 발령 시에는 가용 어선과 장비를 총동원해 해파리 구제작업을 실시하고 어업인들이 참여하는 수매사업도 병행한다.


 도는 해파리 대량 발생 억제를 위해 2015년부터 현재까지 3천100만 개체의 해파리폴립을 제거했다. 올해는 통영 등 5개 시군에 4억 5천만 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확대 추진으로 해파리 대량발생을 억제할 계획이다.


 백승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해파리 모니터링 정보를 어업인들에게 신속히제공하고, 위기경보 발령 시에는 구제작업 등 총력 대응으로 어업피해 및 여름철 해수욕객 쏘임 사고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면서 “어업인들께서도 해파리 자율처리 캠페인과 집중 예찰 및 방제의 날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오용기자  loy@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