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전남, 국립에코난대수목원 유치전 ‘치열’

1000억~2500억 국비 지원…거제시vs 완도군 사활
산림청, 현장 심사·평가 거쳐 결과 8월 초 최종 발표
승인2019.07.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거제시는 지난 5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국립 난대수목원 유치를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를 가졌다.

 경남도와 전남도간 ‘국립에코난대수목원’ 유치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11일 경남도와 전남도에 따르면 거제시 국유림 지대와 완도 수목원이 ‘국립에코난대수목원’ 후보지로 격돌하고 있다. 

 산림청은 이달 말까지 유치 제안서를 받아 내달 초 현장 심사 및 평가를 거쳐 입지 선정 결과를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경남 유치 대상지인 거제시 동부면 구천리 산 96번지 일원 300ha는 산림청 소관 국유임야로, 연평균 기온 14.3도이며, 2월 평균기온이 3.7도로 전형적인 해양성 난대기후대를 띠는 곳이어서 미래 기후변화 대비 식물의 종보존 증식 등 식물산업화 연구를 위한 최적의 대상지라고 경남도는 강조했다.

 또 인근에 천연기념물 233호로 지정된 거제 학동 동백나무숲과 연계한 식물자원 연구가 가능하고, 구조라·몽돌 해수욕장, 거제 자연휴양림, 해금강, 외도 보타니아 등 인근 관광자원과 벨트화 형성에 유리하다는 점을 꼽고 있다. 

 이에 전남도도 완도수목원이 최적지임을 대내외에 알리고 전남 유치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고 있다. 

 전남도는 완도수목원이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동백나무 등 780여 종의 자생식물이 분포하고 있고 연중 기온 14도 이상 난대수목이 잘 생육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어 국립난대수목원 입지로 최적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완도수목원이 보유한 국내 최대 난대림과 완도군의 풍부한 해양자원을 연계해 세계적 생태관광 명소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양 지역 민간단체도 유치 추진단을 구성해 열띤 홍보전에 나서고 있다. 

 ‘국립에코난대수목원’을 두고 거제시는 최근 지역 220개 시민·사회·자생단체로 구성된 ‘국립난대수목원 범시민 유치 추진협의회’를 발족하고 범시민 결의대회 및 시민운동을 벌이고 있다. 

 협의회는 최대 10만 명이 참여하는 서명운동을 펼치고 대정부 건의문 등을 국회와 산림청 등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는 지난 5월말 일찌감치 지역 정·재계와 학계, 기관·단체 등이 참여한 ‘국립난대수목원 유치 추진단’을 꾸려 유치전에 돌입했다.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가 단장을 맡은 유치 추진단은 고문으로 황주홍, 서삼석, 윤영일 국회의원과 박재순 광주전남발전협의회 회장을 위촉했으며 전남도의회와 완도군의회, 전남대·목포대·순천대, 광주전남연구원, 여수순천상공회의소, 산림조합중앙회 광주전남본부, (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 전남지회 등 관련 분야 기관,단체 전문가 22명이 참여했다. 

 한편, 산림청이 구상하고 있는 ‘국립에코난대식물원’에는 1000억~2500억원 국비를 투입해 200㏊ 부지에 기후대별 유리온실과 식물연구지구, 교육·휴양지구, 6차 산업화지구 등을 조성한다. 

 

 

/이재성기자  ljs@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