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서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전야공연 연다

24일 오후 5시40분 창원경륜장
모국 가수 공연 등 관람 기회
승인2019.1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전야공원 ‘아세안 판타지아’ 포스터.

 부산에서 오는 25~26일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전야공원 ‘아세안 판타지아’가 오는 24일 오후 5시 40분 창원경륜장에서 열린다.

 10일 창원시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 경남도 및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공연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하고, 그 열기를 주변 지역에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과 아세안 대표 가수들이 참여해 다양하고 역동적인 매력을 선보이고, 문화를 매개로한 한·아세안 협력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공연 진행은 한국과 필리핀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산다라박과 인기그룹 비원에이포(B1A4)의 산들이 맡는다.

 한국 대표 가수로는 전 세계에 케이팝 열풍을 일으킨 원조 한류스타 싸이와 보아, 9인조 남성그룹 엔시티(NCT) 127, 밴드 ‘새소년’ 황소윤이 출연한다.

 아세안 출연진으로는 세 차례 내한 공연이 모두 매진됐던 태국의 품비푸릿(Phum Viphurit)을 비롯해 베트남의 대표 아이돌스타 누 푹 틴(Noo Phuoc Thinh), 페이스북 팔로워 490만명을 보유한 캄보디아 국민가수 미쏙 소피아(Meas Soksophea), 할리우드 영화 3편에 출연한 인도네시아 영화배우 겸 가수 친타 라우라(Cinta Laura), 미스미얀마 출신 유명 모델이자 자작가수 와인 레이(Wyne Lay)가 출연한다.

 창원시는 매년 국내 최대 규모의 다문화 축제 ‘맘프’와 전 세계 80여 개국 외국인들이 참여하는 ‘케이팝 월드 페스티벌’이 열리는 국제적 축제 문화도시이다. 경남에는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아세안 이주민 5만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에 이번 행사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과 경남 소재 아세안지역 이주민 3000여 명을 초청해 모국 가수들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 한국과 아세안의 정상급 가수들이 참여해 만든 캠페인 노래 ‘사이드 바이 사이드(Side by Side)’ 합창 무대를 통해 한·아세안 간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일반 관람객의 입장권은 온라인 예매사이트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를 통해 오는 11일 오후 3시부터 선착순으로 배포한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주관방송사인 KBS 1TV와 KTV 국민방송에서 생중계하며, 아리랑티브이(Arirang TV)를 통해 전 세계 100여 개국에 송출할 예정이다. 
 

 

/문병용기자  moon@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