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모] 이기은 시인 ‘완벽한 꿈’

승인2020.05.27l수정2020.05.27 20: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기은 시인

‘완벽한 꿈’

겸허한 버들
수면 밑 종용히 뿌리내려
흔들며 흔들린 대로 자유롭게
붙잡으면 붙잡힌 대로 속박되어

필연이나 인연이나
허락 치 않은 것은 내 것이 아니라며
오르려는 채움보다 내려오는 비움으로
놓치고 살았던 것들 불러내어

원석 끌어안듯
눈물 약 발라주며 쪼개고 절단하여
다듬고 다듬다


동풍이 돌아오는 그날
툴툴 털어내는 곁가지 리듬에
버들 잎 띄워주며
심지 굳은 몸짓 손짓 언어로
시나브로

 

 


 ◆ 시작노트 
 사람들은 크든 작든 꿈을 가지고 산다.
 그러다 꿈을 잃기도 하고 포기하기도 한다.
 꿈은 멈추지 않는 자만이 가질 수 있다.
 당신의 꿈을 위해 열심히 살아간다면
 그게 바로 완벽한 꿈을 이루는 것이다
 
 ◆ 이기은 시인 약력
 신달자 시인의 추천으로 계간 ‘시와편견’으로 등단
 시와편견문인회 회원, 탐라문학회 동인
 인제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석사
 양산YWCA사무총장 역임
 경남미술협회 초대작가

 

/한송희기자  hsh@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0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