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창녕 낙동강 제방 유실현장 점검

주요 침수피해현장 모두 방문
원인규명·재발방지 지시 등
승인2020.08.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13일 오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창녕군 이방면 낙동강 본류 제방 유실 현장을 찾아 한정우 창녕군수와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낙동강 본류 제방 유실로 침수피해를 입은 창녕군을 찾았다.

 김 지사는 13일 오전 창녕군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좌안 상류 250m 지점 제방 붕괴 현장을 찾아 붕괴 당시 상황을 보고받고 복구과정을 점검했다.

 창녕군은 지난 9일 집중호우 당시 제방 붕괴로 인해 50ha 농경지와 8동의 주택이 침수, 주민 156명이 일시적으로 대피했다. 40m 가량 유실됐던 제방은 사고 당일 오후 8시께 응급복구를 마쳤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9일 오전 4시께 둑이 붕괴되면서 농경지와 주택이 침수되기 시작해 긴급히 77세대 156명 주민을 인근 초등학교 2곳에 대피시켰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 지사는 “둑이 무너지는 즉시 군수님을 중심으로 창녕군에서 신속하게 대응을 잘 해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군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곳은 평소 30mm 정도 비에도 물이 넘치는 경우가 많다는 설명에 김 지사는 “평소 제방 관리가 조금 미흡했던 측면이 있었던 것 같다”며 “그 원인을 찾으면서 비가 와도 이런 일이 이제 다시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방면 양정마을로 이동한 김 지사는 수해복구활동 중인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고 경로당에 모여 있는 어르신들에게 “앞으로 비가 와도 걱정하시지 않도록 군수님과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이제부터 또 더위가 다가오는데 건강에 유념하시라”고 당부했다.

 이어 빗물이 빠져나간 이방농협공판장 인근 배수로를 점검한 뒤 “관리주체가 나눠져 있는 상황인데 제방 관리 부분은 현장에 있는 지방정부의 역할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9일 새벽 2시께, 창녕군 이방면 장천배수장 지점의 낙동강 본류 둑이 불어난 강물의 수압을 견디지 못하고 50m가량 붕괴됐다. 

 이채현 창녕군 농업기반계장은 “새벽 4시께 낙동강 둑이 터졌다는 연락을 받고 현장에 나왔을 때는 이미 강물이 둑 물에 잠긴 마을 주민 160여명은 급히 이방초등학교 등으로 대피, 국도 67호선, 지방도 1032호선 등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이방면 일대 여러 마을이 고립된 상태가 됐다. 

 창녕군 이방면 장천리 토박이 주민들은 “지금까지 살면서 낙동강 둑에서 물이 새는 것은 봤어도, 둑이 터지는 것은 처음 봤다. 4대강 사업을 한다면서 낙동강에 보를 만들고 둑을 높일 때부터 언제고 이런 일이 벌어질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생한 낙동강 둑 붕괴에 관해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교수(토목공학과)는 “합천창녕보 건설로 낙동강 물 흐름이 느려진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불어난 물을 빼내기 위해 보 수문을 완전히 열었지만, 유입량이 방류량보다 많았기 때문에 보 상류의 수위는 계속 올라갔다. 결국 낙동강 본류의 둑이 높아진 수압을 견디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 “두번째 원인은 콘크리트 구조물과 흙 구조물의 결합 부분은 다른 부분보다 약해서 물이 스며들기 쉽고, 시간이 지나면 구멍이 생겨서 결국은 전체 구조물을 붕괴시키는데, 이것을 파이핑 현상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덕수기자  deksookim@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0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