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역균형 뉴딜 성공, 권역별 발전” 제안

文 대통령 주재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서 사례 발표
“철도 포함 광역교통망 등 비수도권 인프라 확충돼야”
승인2020.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판 뉴딜 추진 이후 처음으로 전국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역균형 뉴딜의 성공을 위해서는 생활권·경제권 중심의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이 필요하다”고 대통령과 정부에 제안했다.

 김 지사는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지역과 함께하는 한국판 뉴딜의 본격 추진을 위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한국판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지역균형 뉴딜이 추진돼야 하고, 지역균형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유연한 권역별 발전이 가능한 비수도권 철도 포함 광역교통망 등 인프라가 함께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담대한 지역균형발전 구상을 갖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강력히 추진하고자 한다”며 “그 구상을 더욱 분명히 하기 위해 튼튼한 안전망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에 더해 한국판 뉴딜의 기본정신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한다”고 선언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지역과 함께하는 지역균형 뉴딜 추진 방안’ 발표를 통해 “지역균형 뉴딜은 한국판 뉴딜을 지역 기반으로 확장시킨 개념으로, 한국판 뉴딜 사업 중 지역에서 시행되고 그 효과가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귀착되는 사업을 의미한다”고 소개했다.

 이날 회의에는 17개 시·도지사가 함께한 가운데 경남, 제주, 대전, 강원, 경기, 전남 등지 각 시·도별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김경수 경남지사는 “중앙정부의 공모사업에 시·도간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는 서로 제 살 깎아먹기 경쟁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구조다. 이렇게 해서는 지역균형 뉴딜이 성공하기 어렵고 이제는 균형발전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김 지사는 대구·경북과 광주·전남의 행정통합 논의, 부산·울산·경남의 동남권 메가시티, 충청권 메가시티 논의 등을 언급한 후 “지역이 먼저 나서 권역별로 발전 전략을 모색하기 시작했다”면서 “한국판 뉴딜을 기존 중앙 주도에서 지역 주도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행정통합을 넘어서는 생활권과 경제권 중심의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이 필요하며, 이런 권역별 발전전략을 만들어가려면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차이가 무엇인지를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프리젠테이션 화면을 통해 촘촘한 수도권의 대중교통망과 불편한 동남권 대중교통망을 비교한 김 지사는 “2014년 이후 수도권의 광역철도에 3조 이상(3조3535억원)이 투자된 반면 비수도권은 2000억원(2044억원)이 투자됐다”며 “지역균형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비수도권 지역에도 최소한 권역별로 광역대중교통망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런 광역대중교통망, 지역균형 뉴딜의 기본적인 전제와 토대를 바탕으로 우리 동남권은 스마트제조혁신, 동북아물류플랫폼, 수소경제권, 낙동강 수질개선을 포함한 디지털과 그린뉴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함께 갈 수 있도록 한국판 뉴딜을 지역균형 뉴딜로, 지역이 앞장서서 성공시키도록 노력하겠다”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지역균형 뉴딜은 기존의 토목공사 위주의 경기부양성 뉴딜과 달리 지역을 중심으로 추진되는 디지털, 그린사업 지원을 통해 수도권에 집중된 경제력을 골고루 분배하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지역 뉴딜사업은 총 75조3000억원 규모로, 전체 160조원이 투입되는 한국판 뉴딜의 47%를 차지하는 핵심 프로젝트다. 디지털뉴딜 중 지역사업은 42%인 24조5000억원 규모, 그린뉴딜 중 지역사업은 50조8000억원으로 69% 비중을 차지한다. 
 

 

 

/이오용기자  loy@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0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