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안방서 산청 마당극 즐기자!

산청한방약초축제 홈페이지서 실시간 송출
효자전·남명 등 인기 공연 선보여
승인2021.09.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극단 큰들 마당극 남명 공연 모습.

 올해 추석 연휴에는 가족과 함께 거실에 모여앉아 지리산청정골 산청을 소재로 한 마당극 공연을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다. 

 산청군은 제21회 온라인 산청한방약초축제 주요 공연 프로그램 중 하나로 경남 대표 문화예술단체인 극단 큰들의 공연을 송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온라인 마당극은 무 관중으로 진행되는 큰들의 마당극 공연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 산청한방약초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 송출 한다.

 공연은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오후 2시에 송출되며 3개 작품을 감상 할 수 있다. 송출 이튿날부터는 녹화영상을 30일간 게시해 언제든지 감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첫 번째 공연은 17일 송출되는 효자전이다. 지리산 약초골 산청에서 아픈 어머니를 모시고 살아가는 두 아들의 지극 정성 효자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산 좋고 물 좋은 약초골 산청에서 자생하는 약초의 우수성을 소개한다. 

 두 번째 공연은 19일 송출되는 오작교 아리랑이다. 앙숙인 두 집안의 양가 처녀 총각이 선비의 고장 산청에서 결혼을 계기로 그 동안의 모든 갈등을 끝내고 마침내 소통하고 화해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21일에는 조선 중기 실천유학자이자 목숨을 걸고 왕에게 직언을 건넨 ‘을묘사직소(단성현감사직소)’를 쓴 남명 조식 선생의 삶과 정신을 마당극으로 콘텐츠화 한 마당극 남명이 공연된다. 

 극단 큰들은 지난 1984년 진주에서 처음 시작돼 현재 산청읍 내수리에 마당극마을을 꾸리며 단원과 가족 50여 명이 생활하고 있다. 산청군과 첫 인연을 맺은 것은 지난 2008년 ‘동의보감’을 집필한 의성 ‘허준’선생의 일대기를 그린 마당극 작품 ‘의원 허준’을 산청한방약초축제 주제공연으로 선보이면서 부터다. 

 이후 지난 2010년 ‘효자전’을 창작 초연했다. 효자전은 지난 2018년 여름 동의보감촌에서 200회 공연을 치르기도 했다. 2018년 초연한 남명 조식 선생의 이야기를 담은 ‘남명’까지 산청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군 신활력플러스사업의 하나로 한방문화 전승을 위한 새 공연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새로 개발 중인 한방문화 공연 작품은 동의보감의 음양오행을 바탕으로 사람의 신체를 이용해 동의보감 정신을 담아내는데 집중한다. 큰들은 시연회와 작품 수정·보완 작업을 통해 올해 중 창작 초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산청군과 지리산, 한방약초는 물론 가족의 사랑을 주제로 한 신명나는 마당극 공연을 추석연휴 온 가족이 함께 가정에서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37년 역사를 자랑하는 큰들문화예술센터의 마당극 공연을 꼭 한번 감상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노종욱기자  nju@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1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