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교통카드, 내년부터 경남전역 확대

6개 군 신규 참여로…도민 교통비 절감 혜택
올해 상반기 사용자 월평균 1만1871원 절감
승인2022.09.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내년부터 경남 18개 시·군 전역에서 교통비 절감 혜택을 볼 수 있는 ‘알뜰교통카드’가 시행된다.

 경남도는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도민들 교통비 부담 경감을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시행 중인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사업에 2023년 의령군, 남해군, 하동군, 함양군, 거창군, 합천군 등 6개 군이 신규 참여한다.

 이로써 도내 18개 시·군 전역에서 시행되는 셈이다.

 경남도는 그동안 창원 등 12개 시·군에서 사업을 시행한 결과, 매년 월평균 19~22%의 교통비 절감률을 달성함에 따라 의령 등 미시행 6개 군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2023년 사업 도입에 합의했다.

 이에 경남도는 내년도 사업예산을 8억여 원으로 증액 편성하고, 더 많은 도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카드사로부터 카드 사용실적에 따라 최대 10%의 교통비 할인과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 등으로 이동한 거리에 따라 20%(최대 월 1만9800원)를 마일리지로 적립해 돌려받는다.

 현재 알뜰교통카드 사업을 시행하는 도내 창원 등 12개 시·군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만 19세 이상 도민은 후불카드 또는 선불 모바일앱 카드를 ‘알뜰교통카드 누리집(https://alcard.kr)’을 통해 발급받아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신규 참여하는 의령 등 6개 군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도민은 내년부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올해 상반기 경남 알뜰교통카드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 알뜰교통카드 이용자의 월평균 교통비는 5만6503원이며, 이 중 평균 1만1871원(마일리지 8097원, 카드사 할인 3774원)의 교통비를 절감해 월평균 교통비 지출액의 21% 정도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석욱희 경남도 교통정책과장은 “내년부터 도내 전역에서 사업을 시행하는 의미 있는 해인 만큼, 이용자 확보에 주력해 더 많은 도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종욱기자  nju@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2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