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2023년 예산안 3조6998억원 편성

올해比 2722억 증액…정주환경 개선, 미래투자 확대 도시경쟁력 강화 승인2022.11.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창원시청 전경.

 창원특례시는 창원형 모듬 복지 실현과 민생경제 활력 회복, 주민생활 환경 개선 등에 중점을 둔 2023년도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창원시 2023년도 예산안 규모는 3조6998억원으로, 올해보다 2722억원(7.94%)이 늘었다. 일반회계는 전년 대비 2693억원(9.06%)이 증가한 3조2410억원, 특별회계는 29억원(0.63%) 증가한 4588억원이 편성됐다.

 일반회계 주요 세입으로는 지방세 수입 8684억원(504억원 증가), 세외수입 1418억원(5억원 감소), 국·도비 보조금 1조3302억원(1866억원 증가), 지방 교부세 6686억원(979억원 증가), 조정 교부금 1293억원(739억원 감소)이다.

 정부의 교부세 증가와 경제 회복 기대에 따라 가용한 재원을 최대한 반영했다.

 일반회계 분야별 재원 배분 현황을 살펴보면 일반공공행정 1467억원(4.52%), 공공질서 및 안전 513억원(1.58%), 교육 357억원(1.10%), 문화 및 관광 2169억원(6.69%), 환경 1745억원(5.38%), 사회복지 1조3813억원(42.62%), 보건 540억원(1.67%), 농림해양수산 1794억원(5.53%), 산업·중소기업 및 에너지 1109억원(3.42%), 교통 및 물류 2218억원(6.84%), 국토 및 지역 개발 1556억원(4.80%), 예비비 220억원(0.68%), 인건비 등 기타 4910억원(15.15%)이다.

 주요 투자 유형별로는 지역 경제 활력 회복 및 청년인구 유출 방지를 위해 누비전 운영 21억원, 중소기업 역량 강화 사업 24억원,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사업 22억원, 청년 구직활동 지원 등 청년 지원 정책 21개 사업에 78억원, 지역공동체·공공근로·노인일자리 등 32개 사업 640억원 등 고용 안전망 확충과 자생적 지역 경제 생태계 조성을 지원한다.

 생애 주기별 맞춤형 지원으로 누구도 소외받지 않는 창원형 모듬 복지 실현을 위한 투자를 강화한다.

 기초연금, 경로당 운영 지원 등 노인복지 사업 4977억원, 장애인 연금, 장애인 활동 지원 등 장애인 복지사업 1624억원, 영유아 보육료, 가정양육 수당 등 보육 지원 2630억원, 학교급식비 지원 300억원, 북면1고 건립지원(가칭) 등 학교 교육 경비 지원 130억원도 반영됐다.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 구축과 미래 대비 주력산업 경쟁력 제고 및 신산업 육성을 위해 창원국가산업단지 확장 사업 300억원, 수소산업 부품 개발 지원, 수소충전소 운영 등 수소산업 육성 84억원, 원자력산업 및 방위산업 육성 50억원, 의료바이오·모빌리티·우주항공 등 미래 신산업 육성에 21억원을 편성했다.

 주민 생활 밀착형 안전·건강 증진 및 기후변화·환경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자연재해 위험 개선지구(안민지구) 정비사업 40억원, 신포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 정비사업 22억원, 재난 관리 기금 전출 76억원, 예방접종 사업비 176억원을 투입했다.

 또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 사업 180억원, 소규모 사업장 대기오염 방지 시설 설치 사업 18억원,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 사업 90억원을 편성하여 녹색산업 기반 조성을 위한 투자를 강화했다.

 편리한 생활 인프라 구축과 도시 품격 및 문화예술 도시 브랜드 향상을 위해 사파지구 도시개발사업 150억원, 석전동 근주어울림센터 조성 등 도시재생 뉴딜 사업 170억원, 원이대로 S-BRT 구축 사업 221억원, 창동예술촌·부림공예촌 지원 등 문화예술지원 사업 40억원, 진해문화센터·도서관 건립 74억원, 창원시립미술관 건립 10억원도 예산안에 포함됐다.

 이번에 제출한 2023년도 창원시 예산안은 오는 25일부터 열리는 제120회 창원시의회(제2차 정례회) 심의와 의결을 거친 후 확정될 예정이다.

 홍남표 시장은 “시정의 연속성을 확보하고 침체에 빠진 창원을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 전략적으로 예산을 편성했다”며 “특히, 내년에는 산업·문화·복지 등 전 분야에 걸쳐 왜 창원인가에 대한 심도 있는 고민을 통해 시민 모두가 실질적인 변화를 체감하는 창원특례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동주기자  moon@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종욱
Copyright © 2022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