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에 빈대인 확정

3월 정기주주총회 의결 거쳐 BNK금융지주 회장 선임 승인2023.01.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BNK금융지주의 차기 회장 후보로 확정된 빈대인 전 부산은행장. (사진=BNK금융지주 제공)

 BNK금융지주의 차기 회장 후보로 빈대인 전 부산은행장이 뽑혔다.

 BNK금융지주는 19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와 이사회를 연달아 개최해 빈대인 전 부산은행장을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추천·확정했다고 밝혔다.

 임추위는 김지완 전 대표이사 회장의 중도 사임에 따라 지난해 11월 14일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절차 개시를 결정한 이후 서류심사 평가, 프리젠테이션 및 면접 평가, 심층 면접 등의 과정을 통해 경영 성과와 역량, 자격요건 적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했다.

 더불어 외부 자문기관의 평판 조회 결과까지 고려해 빈대인 후보자를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고 임추위는 설명했다.

 빈대인 후보자는 1988년 부산은행에 입행한 이후 2013년 경영진으로 선임돼 영업본부장, 경남지역본부장, 신금융사업본부장 및 미래채널본부장을 역임했다.

 이어 2017년 4월 부산은행장 경영 공백에 따라 직무대행에 선임된 이후 2017년 9월 신임 은행장으로 선임됐고, 2021년 3월 임기 만료로 퇴임했다.

 임추위 위원들은 빈대인 후보자에 대해 다양한 업무 경험을 통해 축적된 금융분야 전문성과 지역은행 최초의 모바일뱅크 출시 및 온·오프라인을 융합하는 옴니채널 구축과 창구업무 페이퍼리스 추진 등 디지털 중심의 금융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한 대응을 주도한 경력을 높게 평가했다.

 또 지역과 조직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탁월한 조직 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조직의 조기 안정화를 통해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시기에 지역 경제 활성화와 함께 그룹의 발전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해 최종 후보자로 선정했다고 임추위는 설명했다.

 이날 임추위 종료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도 임추위의 빈대인 후보자 추천 사유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확정했다.

 빈대인 후보자는 3월 정기주주총회의 의결을 거쳐 2026년 3월 정기주주총회 때까지 임기 3년 간의 BNK금융지주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문동주기자  moon@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특례시 성산구 용지로169번길 7, 8층(51436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용호동 73-27, 8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종욱
Copyright © 2023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