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이동인원 지난해 대비 7.4% 증가

연휴 마지막 날 일부 지역 폭설에도 인명피해도 감소 승인2023.01.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지난해에 비해 연휴기간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설 연휴 이동인원이 지난해 대비 7.4% 증가했고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45.7%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설 연휴동안 2787만명이 이동했으며 일평균 이동인원은 557만명으로 지난해 설(432만명)에 비해 28.9%가 증가했다. 

 대중교통의 경우, 철도, 고속버스는 지난해 대비 각 95.2%, 27.6% 증가한 반면, 항공 및 해운은 연휴 마지막 날 기상악화로 각 31.1%, 4.9% 감소했다.

 고속도로 휴게소, 공항 등 주요 교통시설에서의 방역관리도 국민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로 차질 없이 시행된 것으로 파악됐다. 

 많은 귀성객과 여행객이 몰린 휴게소, 졸음쉼터, 철도역, 버스터미널, 공항 등은 수시로 소독과 환기를 실시하고 탑승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 홍보 등 방역조치를 꼼꼼히 진행했다. 

 특히, 이번 설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4일 전남 및 제주도 일대에 폭설이 내리면서 대규모 교통사고 우려가 있었으나 특별교통대책본부의 사전대응 및 신속한 제설작업 등으로 교통사고 건수, 사망자·부상자 등 인명피해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교통사고는 1131건으로 지난해 대비 약 45.7% 감소했고 일 평균 사망자수와 일평균 부상자 수도 각각 4명, 320명으로 지난해 대비 6.4%, 41.7% 감소했다.

 국토교통부 김수상 특별교통대책본부장은 “연휴 마지막날 일부 지역 대설과 제주공항 기상악화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로 설 특별교통대책이 잘 시행됐다”고 평가하며 “제주공항을 조속히 정상화해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의무 조정방안이 적용되기는 하나 대중교통수단은 제외되는 만큼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 착용 등 정부방역대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송희기자  hsh@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특례시 성산구 용지로169번길 7, 8층(51436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용호동 73-27, 8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종욱
Copyright © 2023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