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어촌신활력증진사업’ 3개소 선정

광포항·안도항·상촌항 3곳…사업비 250억원 확보
올해 말 사업 시행…어촌지역 경제 활성화 ‘시동’
승인2023.01.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천시 서포면 상촌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종합 계획도.

 사천시는 송포동 광포항, 곤양면 안도항, 서포면 상촌항 총 3개소가 해양수산부의 ‘2023년 어촌신활력증진사업’에 선정돼 25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현 정부에서 새롭게 추진하는 ‘어촌뉴딜300’의 후속 공모사업으로, 어촌지역 경제 활성화와 신규 인구 유입을 목표로 어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기 위해 실시된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027년까지 5년간 총 3조원을 투입해 어촌 경제플랫폼형, 어촌 생활플랫폼형, 어촌 안전인프라 개선형 3개 유형으로 사업을 시행한다.

 사업 대상은 매년 60여 개소로, 총 300개소다.

 송포동 광포항, 곤양면 안도항은 어촌 생활플랫폼형(유형Ⅱ)에 선정돼 각각 100억원, 서포면 상촌항은 어촌 안전인프라 개선형(유형Ⅲ)에 선정돼 50억원의 사업비를 받게 됐다.

 광포항은 노을빛 카페거리와 삼천포마리나가 위치하고 천혜의 자연경관이 수려한 곳으로, 복합스테이션 신축 등 생활권 소득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에서 탈락한 아픔에서 벗어나 화려하게 부상한 곤양면 안도항은 농어촌마을에 신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어촌 스테이션과 스마트팜 등 마을기업을 육성하고 활성화할 예정이다.

 서포면 비토리에 위치한 상촌항은 총 50억원의 사업비로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물양장 확보와 함께 어민쉼터, 안전시설 등을 설치한다.

 시는 2월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곧바로 착수해 올해 말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박동식 사천시장은 “이번 어촌신활력증진사업에 3개소가 선정됨에 따라 어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소득 증대가 기대되는 만큼, 사업 추진에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윤하영기자  yhy@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특례시 성산구 용지로169번길 7, 8층(51436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용호동 73-27, 8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종욱
Copyright © 2023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