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사노무현주생한나라

서거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산 한나라를 이기네 승인2009.05.27l수정2009.05.27 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로 전국이 비통하다.

온 국민이 슬픔에 잠긴 틈을 타 그를 궁지로 몰아넣고 비판을 서슴지 않은 이들도 슬금슬금 봉하마을을 찾았다.

물론 국민의 눈을 피할 순 없었다.

경상도 말로 ‘물욕(?)만 쎄리 먹었다’.

MBC ‘무릎팍 도사’의 로고송 ‘무릎이 닿기도 전’에처럼 발길이 빈소에 닿기도 전에 주민들의 물병세례와 욕세례가 터진 것이다.

한 나라의 권력을 업은 그들로서는 봉하마을의 반응이 억울할 지 모르겠다.

어떤 시각으로 보느냐에 달렸겠지만 초여름 무더운 날씨에 물세례 장면은 시원할 수 도 있었겠다고 생각해 본다.

삼국지에는 ‘사공명주생중달(死孔明走生仲達)’이란 고사가 있다.

죽은 제갈공명이 살아있는 사마의를 물리쳤다는 일화다.

살아생전 승부사라는 별명을 지녔던 노 전 대통령. 그가 마지막으로 던진 승부수. 이미 통하고 있다.

박희태, 정몽준, 박근혜, 이회창 등 기라성 같은 정치인들이 그의 빈소조차 보지 못하고 성난 민심에 밀려 쫓겨났다.

조중동도 KBS도 봉하마을에서는 추방이다.

정부는 추모를 원하는 국민들의 염원을 뒤로한 채 서울시청 광장 개방을 거부한다.

인터넷은 현 정부 수장의 탄핵서명 운동으로 번잡하다. 한나라당과 검·경찰에 대한 비난도 연일 거세다.

비단 현재가 아니라 이 대통령 취임 이후 2년여는 촛불을 든 국민과 등 돌린 정부와 반목의 세월이었다.

녹음이 푸른 5월 노 전 대통령이 다시 자그마한 촛불에 불을 붙이고 떠났다.

이 촛불이 1년 후 혹은 3년 후 어떤 결과를 낳을지는 지금 슬퍼하고 있는 우리들의 몫이다.

김소민기자강종남  abz3800@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0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