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장사, 경남도 예외 아니다

승인2006.04.17l수정2006.04.17 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금, 여론악화로 몸살을 앓고 있는 ‘공천장사’가 화약고를 터뜨린 것처럼 엄청난 충격파를 던져주고 있다. 김덕룡, 박성범 두의원만이 공천장사에 연루되었다고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 또한 서울에서만 일어나고 있는 일만이 아니라는 것도 아는 사람은 다 안다. 공천장사는 지난 해부터 은밀하게 이뤄졌다는 것도 지레 짐작하는 이도 수두룩하다. 그렇다면 공천장사의 광풍이 경남은 온전한가. 제발 아니길 빌지만 상황은 전연 그렇지않다는 것을 여러군데서 감지할 수 있다. 시·군의원만 보더라도 공공연하게 공천이 가망없다고 소문난 친구가 더러 있었다. 아니나다를까 그들이 엉뚱하게도 공천을 받은 걸 보면 ‘돈보따리가 가지 않고는 성사가 됐겠느냐’고 의심의 눈초리를 희번덕이기만 한다.
그런가하면 시중에는 기초·광역의원이 몇 천, 몇 억씩 주고서 공천을 받았다는 설이 난무한다. 게다가 기초·광역의원의 공정가격이 얼마인가를 알 정도로 공공연히 나돌고 있으니 진정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날리는 만무하다.더욱이 한나라당에서는 앞으로 검찰수사의뢰가 5~6명이 더 추가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러자, 시민들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기초단체장은 물론이고 심지어 기초의원까지 자기몫이라고 착각하는 구시대적 악습이 이같이 걷잡을수없는 파문을 일으키고 만 것이다. 따라서 중앙의 공천권이 지역으로 넘긴데 따른 것으로 쉽게 치부한다면 큰 오산이다. 이것이야말로 매관매직만을 일삼던 탐관오리의 전형이요, 도덕불감증의 소치임에 틀림없다.
지역의원들의 대부분이 처음에는 의식적으로 부정과 비리에 금을 그어 접촉하지 않으려한다. 그렇지만 시간이 갈수록 금권의 맛에 길들이기 시작하면 자신도 모르게 권력의 꿀맛에 취해버리기 일쑤다. 이제야말로 건전한 공천문화를 이루기위해서 생살을 도려내는 아픔을 감수하고라도 공천장사만은 시민들이 보는 앞에서 깨끗이 발본색원해야만 한다.심경희  abz3800@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1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