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결제 발전·어음거래 퇴보

승인2006.07.25l수정2006.07.25 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터넷뱅킹 등 전자결제 시스템이 활성화되면서 그동안 기업과 개인 사업자들의 보편적인 대금결제 수단이었던 어음 거래가 크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하루 평균 어음 교환장수는 지난 2002년 405만3000여장에서 2003년 393만7000장, 2004년 345만5000장, 지난해 327만3000장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 2분기에는 325만3000장으로 감소했다.

어음 금액도 계속 줄어들어 지난 2002년 21조8000여억원에서 2003년 20조9000여억원, 2003년 14조5000여억원, 지난해 14조3000여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어음 1장당 평균 금액은 99년 942만원에서 2002년 539만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지난해는 438만으로 줄었다.
노컷뉴스/임미현기자김정근  abz3800@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22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