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유럽지역 선주에 VLCC 3척 수주

올해에만 VLCC 13척 수주 전세계 발주량 52% 점유
고부가가치 선종 위주로 생산성·수익성 극대화할 것
승인2018.05.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현지시간 15일 모나코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왼쪽)과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 (Arne Fredly)씨가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계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노르웨이 헌터그룹 산하 헌터탱커즈(Hunter Tankers SA)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 (VLCC) 3척을 약 2억6000달러에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2월 수주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옵션물량이다.

 특히 이번 계약에도 추가 옵션물량 3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에 성공한 초대형원 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예상했다.

 대우조선은 이를 바탕으로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월 확정계약과 이번 옵션계약을 발주하며 해운업에 진출한 이 선주는 지속적인 선대확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추가 발주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의 수주실적은 초대형 원유운반선과 LNG운반선이 이끌고 있다.
 클락슨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초대형 원유운반선 25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13척을 수주해 전세계 발주량의 52%를 가져왔다.

 또 LNG운반선도 전세계 발주량 19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8척을 수주해 전세계 발주량의 42%를 점유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선종인 LNG운반선과 초대형 원유운반선 분야에서 대우조선해양이 압도적으로 선전하고 있다”며 “재무구조가 안정되자 선주들도 앞선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을 선호하고 있는 증거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같은 고부가가치 선종 수주와 반복 건조효과 등을 통해 재무적 측면에서도 흑자기조를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8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3척, 특수선 1척 등 총 22척 약 26억1000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3억 달러의 약 36%를 달성했다.  

 

 

/이재성기자  ljs@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화로9번길 13(641-85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163-12번지 3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오용
Copyright © 2018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