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한파에 수도관 파열 등 피해 신고 속출

승인2023.01.25l수정2023.01.25 18: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양산시 소방대원들이 24일 오후 2시 49분께 강풍으로 떨어진 양산 삼호동의 한 시설물 판넬 지붕을 짜르고 있다.(사진=경남도소방본부 제공)

 경남지역에서도 강풍 및 한파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24일 0시부터 25일 오후 4시까지 47건의 피해 및 피해 우려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남도와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2시 37분께 창녕군 길곡면 오호리의 비닐하우스 지지대가 강풍으로 무너졌다.

 또한, 오후 2시 49분께는 양산시 삼호동의 한 시설물 판넬 지붕이 강풍에 날아가 주차된 소형차 2대를 덮쳐 차량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고, 오후 9시 9분께는 양산시 평산동 한 주택 옥상 물탱크가 강풍으로 떨어졌다.

 25일 오전 9시 37분께는 의령군 의령읍 한 오리농장의 수도관 파열로 인한 급수 지원을 위해 소방차가 출동했다.

 낮 12시 59분께는 의령군 유곡면 주택 지붕이 강풍으로 날아갔고, 오후 1시 39분께는 양산시 물금음 한 상가의 벽면이 떨어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수도관 및 계량기 동파 신고도 잇따랐다.

 이날 오후 2시 34분께 밀양시 내이동 상가 건물, 오후 3시 8분께는 진주시 봉곡동 상가 건물, 오후 3시 40분께는 김해시 진례면 한 공장으로부터 각각 수도관 동파 신고를 받고, 소방 당국에서 급수 지원 활동을 펼쳤다.

 계량기 동파 신고는 거제 6건, 창녕·합천 각 2건 통영·고성·양산·거창 1건 등 14건으로 조치를 완료했다.

 경남도는 “기상청에서는 26일 낮부터 강추위가 풀릴 것으로 예보했지만, 기상 및 강풍 피해 상황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는 한편 선제적 대응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수기자  abz3800@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특례시 성산구 용지로169번길 7, 8층(51436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용호동 73-27, 8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종욱
Copyright © 2023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