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공유재산 실태조사…데이터베이스 구축

대부·매각 방법 등 각종 자료 입체적으로 공개…시민 편의 제공 승인2023.01.25l수정2023.01.25 18: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창원특례시 김종필 자치행정국장이 2023년 1분기 자치행정국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공유재산의 효율적 활용과 관리방안 마련을 위해 공유재산 일제 정비계획 수립 및 실태조사를 통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실질적인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무단 점유자에 대해 변상금을 부과하고, 지적공부와 실제 이용 현황이 일치하지 않는 토지는 지목을 현실화하고, 유휴 재산을 발굴해 대부 및 매각 등을 통해 재정 확충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부동산등기부, 지적공부 등 관련 공부와의 비교로 공유재산대장 정보를 현행화하고, 미관리된 재산을 찾아 공유재산 시스템에 등록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지난 2018년부터 시민들이 편리하게 시 유휴재산을 활용해 대부·매입할 수 있도록 공유재산에 대한 정보를 시 홈페이지에 게재, 시민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공개하고 있다.

 공개 규모는 일반재산 2561필지 435만㎡다.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토지 현황, 전경 사진 및 대부 및 매각 방법 등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자료를 입체적으로 공개해 공유재산에 대한 시민 편의를 최대한 제공할 계획이다.

 김종필 자치행정국장은 “공유재산 현황을 정확하게 조사해 공유재산 시스템 현행화 자료를 구축하고, 공유재산 활용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는 한편, 유휴재산이나 보존 부적합 재산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매각해 토지 효용성 제고 및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알렸다.

 한편, 시는 지난해 보존 부적합 등 공유재산 235필지를 매각해 420억원의 재정수입을 거둬들인 바 있다.

 

/문동주기자  moon@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특례시 성산구 용지로169번길 7, 8층(51436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용호동 73-27, 8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종욱
Copyright © 2023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