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백중놀이 법인3기 추현태 회장 취임

“백중놀이 전승·보존 힘쓸 것” 승인2023.01.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추현태 밀양백중놀이보존회 신임회장이 이취임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밀양시는 국가무형문화재 밀양백중놀이보존회 신임 회장으로 추현태 회장이 취임했다.

 이번 밀양백중놀이보존회 회장 이·취임식에는 밀양백중놀이 회원을 포함한 문화예술단체 회원들과 박일호 밀양시장, 정정규 밀양시의회 의장, 석희억 시의회 부의장, 강창오 시의회 총무위원장, 허홍·손제란 시의회 의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임하는 박동영 전 회장은 지난 1981년 무형문화재 전수장학생으로 선발돼 이수와 조교의 단계를 거쳐 2002년 예능보유자로 인정받았다. 

 인간문화재인 고(故) 하보경 옹에게 양반·범부·북춤을, 고(故) 김타업 옹에게 쇠가락·장고가락·병신춤을, 고(故) 김상용 옹으로부터 농요 오북춤을 전수받았다.

 박동영 전 회장은 이임사에서 “코로나19 등으로 많은 제약이 있었지만, 임원진과 회원여러분의 도움이 있어서 잘 헤쳐나갈 수 있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신임 회장으로 취임한 추현태 회장은 “밀양백중놀이는 서민들의 익살이 녹아있는 무형문화재다”며 “토속적이면서 높은 예술성을 지닌 백중놀이를 전승 보존하고 앞으로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추현태 밀양백중놀이보존회 회장은 안동대학교에서 ‘밀양백중놀이의 전통창출과 사회문화적 의미’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지난 2015년부터 2022년까지 밀양농악보존회 회장과 2017년부터 현재까지 밀양문화원에서 사무국장을 역임하고 있다.

 한편 지난 1980년 11월 17일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밀양백중놀이는 바쁜 농사일을 끝내고 고된 일을 해오던 머슴들이 음력 7월 보름 백중날을 전후해 지주들로부터 하루 휴가를 얻어 흥겹게 노는 놀이를 말한다. 

 박일호 시장은 “밀양시는 무형문화재의 보존과 발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 무형유산원 밀양분원과 아리랑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을 통해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멋진 공연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연보기자  abz3800@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웹하드
경상남도 창원특례시 성산구 용지로169번길 7, 8층(51436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용호동 73-27, 8층)  |  대표전화 : 055-294-7800
이메일 : abz3800@gnynews.co.kr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12   |  발행인·편집인 : 김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종욱
Copyright © 2023 경남연합일보. All rights reserved.